로더
전자서명란
서명초기화
확인

스킵 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보도자료

전북도, 18개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서 전달
관리자 | 2019-10-02 16:01:49 | 60



전북도, 18개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서 전달





 전라북도는 30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2019년 하반기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된 18개 기업에 지정서를 전달했다. 



 이번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공모를 통해 신청한 기업에 대해 고용부 지방고용노동관서, 전라북도사회적기업협동조합 통합지원센터 및 시군과 함께 현지실사를 실시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소심사위원회에서 신청기업 대표 대면심사와 서류심사를 마친 후 최종 전라북도 사회적기업 육성위원회의 본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18개 기업 중 농촌 어르신 대상 건강체조교실 운영(유한회사 신바람군단), 사회적경제제품 유통(더나눔협동조합), 청년들이 운영하는 한방체험 운영(유한회사 한초-한방차 카페), 드론, 3D 등 4차산업 교육(주식회사 이노컨)등 새로운 유형의 사회적 기업이 발굴,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일자리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이 기대된다.
 

 이원택 정무부지사는 “금번에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들이 많이 진입하였으며, 이 기업들이 전북 사회적기업의 성공모델로 지속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 대표들은 “예비사회적 기업에 지정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취약계층에 일자리 제공 등 지역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도는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 대해 3년간 신규 고용인원에 대한 인건비와 사업개발비, 경영컨설팅 등을 통하여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도내에는 하반기 신규 지정 18개를 포함 예비사회적기업이 107개, 인증 사회적기업이 131개, 총 238개가 운영되고 있다.
김영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전북도민일보(http://www.domin.co.kr)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60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