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더
전자서명란
서명초기화
확인

스킵 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보도자료

[전북일보] 걸음마 뗀 ‘전북 사회적경제’ 기반 구축 시급
관리자 | 2021-11-23 15:12:13 | 31

19일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는 제1회 전라북도 사회적경제박람회 일환으로 ‘전북 사회적경제 기본조례 및 지원 현황과 필요성’에 대한 컨퍼런스가 열렸다. /사진 = 김영호 기자


19일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는 제1회 전라북도 사회적경제박람회 일환으로 ‘전북 사회적경제 기본조례 및 지원 현황과 필요성’에 대한 컨퍼런스가 열렸다. /사진 = 김영호 기자


재인 정부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추진하는 가운데 전북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도내 인식 개선은 물론 공공기관이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구매하는 등 기반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제1회 전라북도 사회적경제박람회가 ‘사회적경제, 새롭게 꽃 피우다’란 주제로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도내 사회적경제의 역할과 현실을 짚어보기 위해 ‘전북 사회적경제 기본조례 및 지원 현황과 필요성’에 대한 컨퍼런스가 진행했다.

발제에 나선 지규옥 군산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은 “현재 우리나라의 사회적경제 현주소는 정비기로 국가 주도에 의한 확장기를 거쳐 정책적 제도적 성과를 토대로 지자체가 생태계 조성으로 민간에 관심을 확산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북도 내부자료에서 올해 6월말 현재 전북 사회적경제기업 현황을 보면 사회적기업 286개, 마을기업 104개, 협동조합 1376개, 자활기업 85개 등 총 185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1748개) 보다 103개 늘었다.

도내 사회적기업의 비율은 전주시가 41.2%로 가장 높고 익산시(15.2%), 군산시(13.7%), 완주군(12.8%)을 제외하면 나머지 시군은 한자릿수에 그쳤다.

사회적기업의 매출액은 2017년 1928억원, 2018년 2223억원, 2019년 2480억원, 2020년 2913억원으로 계속 증가했다.

반면 예비 사회적기업 수는 2017년 26개에서 2018년 28개, 2019년 36개로 증가했으나 사회적기업 인증 전환률은 2017년 58%, 2018년 35.7%, 2019년 16.6%로 계속 떨어져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전북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실적을 보면 전북도청은 2019년 4.4%, 2020년 8.1%였으며 도 출연기관은 2019년 3.5%, 2020년 3.7%에 머물렀다.

도내 시군별 우선구매 실적은 익산이 31.8%, 전주 31.4%, 완주 20.5% 순으로 높았으나 전체 평균 구매율은15.5%로 낮았다.

지규옥 센터장은 “사회적경제의 성숙기를 위해 민관 상생협력을 정착시켜 민간주도의 역량을 높이고 사회적기업의 자생력 확보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확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이현민 전북사회적경제연대회의 사회적금융위원장을 좌장으로 조동용 전북도의원, 서동완 군산시의원, 강범석 전북사회적기업·마을기업 통합지원센터장, 이근석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 이사장이 나서서 사회적경제의 시군 편차가 심해 모든 지자체가 발걸음을 같이 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현재 도내 시군의 사회적경제 조례 현황은 전주, 군산, 고창, 진안 등 4곳이 기본조례를 제정했고 익산, 완주, 남원 등 3곳은 사회적경제 육성 조례를 제정해 나머지 시군 절반은 조례 제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근석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 이사장은 “도내 시군의 사회적경제 조례와 사업 현황 등을 비교해보면 지역 불균형에 대응해야 한다”며 “지자체가 사회적경제 조직의 경영지원과 우선구매 확산 등 면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http://www.jjan.kr)